한국어
자유게시판
 

기타 비가 와서

아지랑이2 2018.10.11 11:17 조회 수 : 6

wVILjsJ.jpg

 

비가 와서 좋은 날

 

울어도 좋으리

머리 풀어 헤치고

함께 미쳐도 좋은 날

 

늘 푸른 눈으로 청청이겠다면

교만이리라

비가 와서 좋은 날은

그대 가슴에 기대어

 

하늘 같은 존재도

울 일이 있을진대

하찮은 내가

울지 않고

 

그렇게 천연스런 하늘도

펑펑 울고싶을 때가 있다는 것은

얼마나 위안이 되는 일이냐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853 마음이 허전함 아지랑이2 2018.10.21 9
852 밤이나 낮이나 아지랑이2 2018.10.21 5
851 네 그늘 밑에서 아지랑이2 2018.10.20 7
850 내가 되는 일 아지랑이2 2018.10.19 5
849 잊고 있던 따끔거리는 아지랑이2 2018.10.18 7
848 환하게 웃던 아지랑이2 2018.10.18 7
847 나의 생도 아지랑이2 2018.10.17 13
846 인생 아지랑이2 2018.10.16 3
845 고백 아지랑이2 2018.10.16 11
844 흐른다는 것은 아지랑이2 2018.10.15 9
843 맑고 푸른 하늘에게 아지랑이2 2018.10.14 12
842 안녕하세요. [2] kwl 2018.10.13 40
841 삶이 힘들다고 느낄 때 아지랑이2 2018.10.12 6
» 비가 와서 아지랑이2 2018.10.11 6
839 우리들 가슴에 아지랑이2 2018.10.10 4
838 사랑이여 아지랑이2 2018.10.10 24
837 파란 싹을 아지랑이2 2018.10.08 27
836 노래할 줄 아는 아지랑이2 2018.10.08 10
835 그것이 걱정 아지랑이2 2018.10.07 7
834 아름다움을 아지랑이2 2018.10.06 6